피움뉴스

제8회 여성인권영화제 피움상 <수지>, 관객상 <반짝이는 박수 소리> 수상

피움 2014. 9. 28. 16:00

 

 

제8회 여성인권영화제 


피움상 <수지>, 관객상 <반짝이는 박수 소리> 수상



제8회 여성인권영화제 피움상 수상작 <수지>


8회 여성인권영화제 경쟁작 12편 중 피움상의 영예는 영화 <수지>에게 돌아갔다. 관객심사단의 투표를 통해 수여되는 관객상에는 <반짝이는 박수 소리>가 선정되었다. 

 

경쟁작 심사는 1, 2차로 진행되었으며, 예선 심사위원으로는 란희(여성인권영화제 프로그래머), 아오리(영화감독, 7회 여성인권영화제 피움상 수상), Anna LFFF(Director, London Feminist Film) 등이 참여하였다. 본선 심사는 유지나(동국대 교수), 이민용(영화감독), 정민아(영화 평론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심사로 진행, 피움상 1편을 선정하였다. 시상은 9월 28일(일) 저녁 7시 여성인권영화제 폐막식에서 진행됐으며, <수지>의 주연을 맡은 배우 박소담, <반짝이는 박수소리>에 출연한 이광희가 대리수상하였다. 

 

제8회 여성인권영화제 관객상 수상작 <반짝이는 박수 소리>


관객상 수상작 <반짝이는 박수소리> 입술 대신 손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부부와, 이들에게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딸이자 감독인 보라씨와 아들 광희씨 가족에 대한 다큐멘터리이다. 감독인 이길보라는 부모님의 생활을 카메라에 담고 그 과정에서 두 세상을 오가며 자란 동생과 자신의 이야기를 발견한다.

 

관객심사단은 모두 가족에 대한 따뜻한 이야기 한편을 본 것 같다고 평가했다. 양성은씨는 장애인을 바라보는 편견어린 시선을 완전히 깨고, ‘일반적가족에 대한 인상을 바꿔주는 영화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심사단 윤정효씨는 먼저 유쾌한 가족드라마로 웃음을 준 감독에게 반짝이는 박수를 보내며,소리없는 그들의 대화에서 느껴지는 묘한 리듬감에서 따뜻함을 느꼈다. 수화의 세상과 말의 세상 사이의 경계가 극단적인 대립이 아니란 것을, 서로의 모습을 보고 들으며 함께 살아간다는 것을 보여주는 따뜻한 웃음과 감동이 있는 영화였다고 말했다. 최경숙 심사단은 "오히려 말을 할 수 있으나 소통하지 않는 많은 가정보다 따뜻한 가족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부모의 역사를 알고자하는 자식의 마음을 보여준 영화였다.”고 후기를 전했다.

 

<반짝이는 박수 소리>의 이길보라 감독은 "저만큼이나 관객분들도 두 팔을 벌려 손을 반짝이며 이 고요하고 특별한 세상을 반겨주셨을 거란 생각을 합니다. 더욱이 이 상은 <반짝이는 박수 소리>를 상영하고 나서 처음 받은 상이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가슴 뜨거운 그런 이야기를 해내는 이야기꾼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이 영화의 주인공이자 훌륭한 지지자인 엄마, 아빠 그리고 동생, 다큐 함께 만든 조연출과 미술감독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여성인권영화제 경쟁부문 최우수작은 단편영화 <수지>가 수상하였다. <수지>는 무술에 뛰어난 여고생 수지가 어느 날 봉사활동에서 뜻밖의 인물을 만나면서 벌어진 이야기를 담고 있다.

 

심사위원들은 "<수지>는 여성인권영화제에서 다뤄 온, 전형적인 주제에 관한 영화이지만 피해자인 주인공이 직접 행동한다는 것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보통 피해자는 피해 상황을 극복하지 못하고 좌절하거나, 주체성을 잃은 모습으로 그려지는데 반해, 이러한 전형성을 깼다고 생각한다. 통쾌함이 있었다"고 평했다. 그러나 "<수지>를 관객들이 받아들일 때, 혹 기존의 고정관념을 되새길까 염려되는 부분도 있다. '피해자 본인이 상황들에 당황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처해야만 한다', '피해자가 대처를 못했으면 거기 책임이 다' 는 것 등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래도 "주인공이 주저앉지 않고, 피해 상황에 대해 스스로의 의지로 행동하는 것에는 높은 점수를 줄 필요가 있다. 여자들도 배포가 필요하다" 며 수상이유를 설명했다.

 

<수지>의 김신정 감독은 "여성인권영화제에 상영되는 것만으로도 매우 기뻤는데 피움상을 수상하게 되어 몹시 영광스러우면서도 얼떨떨한 기분입니다. 모든 수지들이 화가 날 땐 화를 내고, 울분이 들 땐 울분을 터뜨리며 기꺼이 지지않고 살아나가길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8회 여성인권영화제 경쟁부문에는 총 12편이 상영되었으며, 상영작은 ‘나와 나의 거리’(문창현 감독), ‘녹’(김조영현 감독), ‘반짝이는 박수 소리’(이길보라 감독), ‘소풍’(조규일 감독), ‘수지’(김신정 감독), ‘여자도둑’(신유정 감독), ‘오늘 너는’(이지민 감독), ‘외모등급’(송원찬 감독), ‘우리 공주님’(사희욱 감독), ‘친밀한 가족’(윤다희 감독), 23℃(탁세웅 감독),‘BACK[baeg]’(김필수 감독) (이상 가나다순)이었다.